In 센터소식

KB금융그룹은 지난 8월 30일(수) 핀테크 기업을 위한 육성공간인  ‘KB Innovation HUB’ 를 기존 KB국민은행 명동별관에서 서울 강남대로 소재 금화빌딩으로 확장 이전했습니다.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 사전 수요조사 결과 벤쳐캐피탈이 밀집되어 대외협력 및 투자유치가 용이한 강남지역의 선호도가 반영되었습니다.

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을 비롯한 계열사 임직원과 전문 멘토단, 전문 육성기관 및 입주사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.

‘KB Innovation HUB’ 는 공유오피스 전문 업체인 패스트파이브와 제휴를 통해 약 20개의 기업이 동시에 입주 가능한 200평 규모의 오픈형과 협력형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. 이곳에서는 KB금융 계열사, 전문멘토단 및 전문육성기관이 공동으로 설계한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이 제공됩니다.

창업 초기 스타트업은 오픈형 공간으로 입주하게 되며, 창업기획사(엑셀러레이터) 및 멘토단이 제공하는 육성프로그램(주별 2~3회 제공) 이수를 통해 창업 초기에 필요한 특허, 세무/회계, 홍보/IR, 보안 분야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으며,

입주사를 대상으로 신기술검증 및 비즈 연계를 위한 테스트베드가 운영될 예정입니다.

이번 확장 이전으로 기술력있는 스타트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게 되었으며, 지속적으로 육성기관, 전문멘토단 및 계열사와 협의하여 KB만의 특화된 육성프로그램을 만들어 스타트업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여 청년 창업 및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계획입니다.

협력형 공간은 계열사 협업기업 8개사의 사전 입주가 이뤄진 상태이며, 오픈형 공간에 입주를 원하는 기업은 공식 홈페이지 www.kbinnovationhub.com 을 통해 신청하면 심사를 거쳐 입주 여부가 결정됩니다.

사전 입주기업 총(8개)
– 써로마인드로보틱스(인공지능), 이와이엘 (양자난수 발생기) , 시스트란(다국어 번역 서비스), 제노플랜(유전자검사기술), 플라이하이(신분증 진위확인), 더페이(Liiv mate 테이블페이 연계), 어브로딘(유학/어학연수 컨텐츠), 해빗팩토리(소비패턴 분석)